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유두석 군수 강제추행 혐의 항소심 25일 열려1심 무죄 후 1년 만에 항소심-시민연대, 사법정의 세워주길 기대

 

유두석 군수(사진)의 ‘강제추행’ 혐의 항소심 재판이 25일 열린다.

지난해 12월 18일 1심 판결에서 ‘무죄’ 선고 후 1년만이다. 이번 항소심 공판기일은 25일 오후2:50분 제202호 법정에서 열린다.

유 군수는 2017년 11월 모 식당에서 한 여성과 악수를 하면서 손바닥을 긁고 허벅지를 만져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을 2019년 11월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고 같은 해 12월 재판부는 1심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한편, 지난 8월 피해자 장씨는 “‘돈을 받고 광주로 이사 갔다, 징역갔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하면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억울함을 호소하면서 “항소심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씨는 이 자리에서 “유두석 군수가 자신을 성추행한 것이 사실이다”고 주장하면서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또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과정에서)지인의 주선으로 유 군수 친형을 첨단에서 만났고, 돌아오는 길에 지인이 5천만원을 언급하며 회유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시민연대 김춘식 대표는 “항소심에서는 법원이 투명하고 공정하며, 정의로운 좋은 재판으로 피해자의 아픔을 위로하는 사법정의를 세워주기를 기대한다”며, “시민연대는 시민들의 마음을 모아 약자의 편에 서서 정의가 승리하 수 있도록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태정 기자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선비정신 2020-11-25 23:42:07

    장성군수는 성추행혐의로 피소 되었다는 자체 만으로도 군수 개인으로서는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겻으며 5만군민의 자존감을 나락으로 떨어뜨렸다. 죄의 유무를 떠나서 유두석 군수는 다시 태어난다는 자세로 겸손과 진중함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수 많은 죄명 중, 추접하게 성추행으로 피소된다는 것은 조상에게 부끄러운 일이고 자식들에게는 존엄을 잃은 것이다.   삭제

    • 홍길동 2020-11-25 12:48:19

      불쌍한 유군수 재주부려 번돈 법조인들한테 다 바쳤나보네유~
      유군수의 죄보다 유군수가 재주부려 번 돈 법조인들이 다 뽑아 먹어버리니 법조인이 더러운 것들이고 유군수는 불쌍하다는 유전무죄님의 글은 정말 상식을 초월한 발상이네요. 정말 건교부에서 배운 재주로 아슬아슬하게 번 돈을 재판하면서 법조인들에게 다 줬다면---- 누가 부끄러워해야 할까요?   삭제

      • 군민 2020-11-25 10:33:28

        이제 그만. . . 장성에서 궂은일이 더이상 일어나서는 안되기를 희망합니다..   삭제

        • 유전무죄 2020-11-24 21:31:24

          법조인이라면 사회최상위 지도층인데
          부끄럽지도않는가
          재판을2년이나 질질끌고.개때들
          변호사비나 판공비는 얼마나받아쳐먹었을까
          판검사변호사 전부다
          거기들어간돈 다 어디서번돈일까
          유군수 잘한다고 후원자가 을리만무하고
          재산공개에도 변동이없는데
          무슨재주로 저리큰돈을 처리했을까
          재주는곰이넘고 돈은먼놈이퍼먹고
          더러운것들 자그만니뽑이먹어라
          유군수 불쌍하지도않니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