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유두석 군수 ‘여성 허벅지 만지고…성추행 혐의’ 재판행

유두석 군수가 회식자리에서 여성 주민의 허벅지를 만지고 악수를 하면서 손가락으로 손바닥을 긁는 등의 성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다.

광주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전현민 부장검사)는 29일 유두석 장성군수를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은 "손바닥을 긁는 행위가 성추행이냐 여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허벅지를 만진 행위까지를 일련의 과정으로 보고 기소했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은 유 군수가 지난해 11월 30일 회식 자리에서 자신의 허벅지를 만졌고, 악수하면서 손바닥을 손가락으로 긁었다고 주장하고 있고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서 ‘진실’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 군수는 추행 사실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거짓말탐지기 조사는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군수는 2006년 장성군수에 처음 당선된 후 1년여 만에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군수직을 잃은 전력이 있고, 2014년 장성군수에 재도전 해 당선됐다. 하지만 5건의 선거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 과정에서 사건이 두 개로 분리돼 벌금 90만원과 벌금 80만원형을 각각 받는 기상천외한 판결로 구사일생으로 군수직을 유지한 바 있다. 유 군수는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장성군수에 또 다시 당선됐지만 이번에도 선거법 위반(허위사실유포) 혐의로 현재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사건이 송치돼 있는 상태이다.

이태정 편집국장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군민 2018-12-11 21:30:42

    검찰에 기소가 되었다는건 문제가 있다는 것이고 왜 거짖말탐지기 조사에 응하지 않았을까 피하는 자 숨는자가 죄 있는자가 아닐까   삭제

    • 의혹이 있다면? 2018-12-05 05:47:01

      사실아니라고 박박 선거때 우기더니 이제 기소의견
      송치헝게 무죄추정원칙 따지는데 그말도 맞는것
      같은디 군수라는 사람이 군민이 군청관계도는 잃허다
      작년에 세명이 죽어도 군민에게 사과한마디 없고
      노랑꽃축제 때도 교토사고로 공무원등 5명이 다쳐도
      사과도 없고 성추행사건 선거법위반 이 검찰에
      기소되도 사과도 없고 군수자격 빵점이요
      즉시 군민예게 속죄하고 사퇴하시요.
      그런사람이 궁수요.독재자 군스지.
      챙피해서 얼굴도 못들고 다니것소.   삭제

      • 옛날유사모 2018-12-04 20:45:52

        거짖말탐지기를 거뷰한 유군수님의 진짜속뜻은뭘까
        정말성추행을 하지않았는데
        혹시 심장이 약해서 진실로나오면
        오해를받을까 두려웠을까.
        아니면
        죽더라도 아내나 자식며느리에게
        부끄러워 아니라고 말하고싶어 그랬을까.
        가족에게는그렇다치더라도
        그럼 유군수님을 믿고있는 장성군민은 뭘까
        강간범이 증거없으니 아니라고
        박박우기는거와 뭐가다른지.ㅅㅂ   삭제

        • 부선이 친구 2018-12-03 13:48:50

          부선이도 재명이에게 그렇게 하고 중요부위에 점까지 있다고 했는데 결과는 무었인가...나는 때린것 맞았다하고 상대는 내가 너 언제 때렸냐는 식인데 젤로 환장할것이 하지 않은것을 했다는 말에 자살까지 간사람 한둘이던가....세상이 어찌 이렇게까지 삭막하게 되어버렸는지...우리 장성사람들 반성을 해야한다..   삭제

          • 노란꽃 2018-12-03 10:10:46

            유두석은 군민에계 사과부터해라.
            성추행사건의 재판은 진행형이고
            선거때마다 부부가 법에저촉고
            군민에게 실망을줬고
            또 이번에는 더러운
            성추행혐의까지 받고있으니
            군민에게 머리숙여 사과해야한다는 뜻을.
            검찰기소를
            매도라고 말한다면
            아가리쳐닫고 있으라고
            기다려보자고?
            좋아
            기다릴수있어
            하지만
            유두석이도
            말썽을부려 죄송하다고 사과는 해야지.
            양심이 터럭이라도있다면
            아님 고귀한 이청이라도
            한마디 하는거아녀   삭제

            • 군민 2018-12-02 19:56:22

              민주당에서 비례대표 준다고 했다는게 사실인가요?   삭제

              • 반전 2018-12-02 17:10:55

                대낮에 회식자리에서 성추행당한걸 본사람 들은사람도 없다고하고 기념 사진도 보니깐 활짝 웃고 찍었던데
                민주당여성당대표라고 본인이 떠들고 다니면서
                민주당선거운동까지 한 그런사람이 미투라고 한다면 신빙성이 있나?   삭제

                • 2018-12-02 13:13:14

                  기소의견은 검찰이나 경찰인 입장에선 당연히 해야할 입장인거고, 이 케이스를 살인자와 비교해서 무죄추정원칙을 들먹이면 무슨 할말이 있을까.

                  정녕 죄질이 무거웠다면 다른 단체장처럼 구속의견을 냈겠지.
                  그리고 기소의견 냈다고 죄가 있는것처럼 추궁한다면 사법부는 왜 필요한것인가?

                  마땅히 죄의 무거움과 경미함을 판단하여 혹시나 억울함이 있는지 없는지를 사법부의 판단을 가지고 판단해야할것을.

                  이것을 모르니 뭔 사건 하나만 터지면 온갖 매도를 하는 저급한 문화가 생겼으니..
                  성폭행이라고 기소당했지만 결국 무죄를 받은 김흥국은 뭐란말인가   삭제

                  • 노란꽃 2018-12-02 09:07:09

                    기소의견이나 검찰의기소는
                    범죄가 사실있다고 판단하여 대한민국 검사가
                    사법부에 판단을 요구하는 행위이다.
                    사법부는 살인자라 하더라도 무죄추정의 원칙에따라
                    재판을 진행하는것이다.
                    그렇다면 유군수는 어찌한가.
                    유군수는 선출직 정치인이다.
                    선거때마다 법을위반하여 법의 심판을받고도 사과하지않고 억울함을호소했다.
                    본인때문에 엄청난돈이들어가는 보궐선거를 한적도있다.
                    거기에다 이번에도 법위반에 성추행까지
                    더러움의 극치아닌가.
                    검사가 유두석이 미워서 이유없이 기소했을까?
                    그는 재판을받기전에
                    군민에게 사과부터해야한다.
                    그것이 군민의대한 예의이다.   삭제

                    • 2018-12-01 22:13:45

                      요즘 미투운동들 보면 옳은일도 있지만 아닌경우도 있다.
                      난 그래서 법원 판결까지 항상 보고 비난한다.
                      얼마전까지만해도 어느 글을 보고 온 사회가 한쪽편을 들다 동영상이 공개되니 싹 다 조용해지드라.
                      벌써부터 뭐라 하는 사람들은 진작 이분이 군수가 되는것을 원하지
                      않았던 사람이 아니였을까.
                      법원 판결까지 기다려본다. 그리고 그때까진 군수님 응원할란다.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