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장성호 수변길 공사 현장 ‘엉망’수변길 공사 현장 폐기물 불법투기 의혹, 수위 80%에 수변길 침수

장성호 수변길 공사현장이 엉망이다.

장성군은 최근 2년 동안 장성호 수변에 출렁다리, 수변길 등 사업을 위해 80억 원 이상을 투입했다. 공사 현장은 폐기물이 널려있고 심지어 수변길은 침수돼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

장성군은 지난 2016년 2월부터 장성호 수변에 출렁다리 조성사업과 수변길 조성사업을 위한 실시설계 용역에 5회 이상 4억원 이상을 투입했다. 수변길 조성 사업은 ‘장성호 수변 트레킹길 조성사업’, 장성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 장성호 수변길 조성사업’, ‘장성호 수변 백리길 조성사업’, ‘장성호 수변길 전망부교 설치공사’등 비슷한 사업명으로 사업을 나눠 실시해 예산이 중복 투자되지 않았을까 하는 의혹을 낳고 있다.

현재 공사가 진행중인 일부 구간에서는 임목 폐기물이 곳곳에 방치돼 있고, 심지어 임목폐기물을 수변길 토사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버팀목으로 사용한 곳도 있었다. 게다가 공사구간을 벗어난 곳에서 소나무가 잘려나간 흔적도 있어 불법이 난무함을 단적으로 보여줬다.

군청 관계자는 “아직 준공 전이다”고 말하면서 “임목폐기물을 적법하게 처리할 것이고, 산림 훼손 부분은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문제는 또 있다. 2017년에 ‘장성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실시한 사업구간에서 수변길 일부가 침수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장성호 수위가 80%에 달하자 일부 수변길 구간이 침수된 것이다.

한국농어촌공사 장성지사 관계자는 “현재 수위가 80%이고 최대 87%이상이 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앞으로 1m 정도 수위가 더 높아질 수 있다”고 밝히면서 “우리도 수변길 때문에 골치 아프다. 앞으로 수위가 더 올라가면 문제될 곳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해 현재의 문제가 전부가 아님을 시사했다.

 

이태정 편집국장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유병석 2019-04-29 10:35:54

    이정도면 국정조사아니면
    Kbs탑뉴스감입니다   삭제

    • 장성적패청산 2019-04-29 10:27:51

      공수처가 탄생하여 3천여대상자 철저하게관리하고그들은 공명정대하게 비위를 재탕하는 하부조직들 아작을내야한다 군수와협작하는 토착범죄의온상 경찰나부랭이 척결해야하고
      비리 검사들도 아작내야하고 기초단체 시장군수는 기한없는 수사공조로 명예만갖고
      돈에는 욕심내지않는 풍토가되어야한다.
      그래야만 이런 개같은 군민혈세를 낭비하는 돈벌이수단의 공사판은 없어지고 나라가 바로선다.
      장성군 내부청렴도가 시궁창이면
      군수청렴도가 꼴지라는것을
      유군수는
      모르는가? 망각하는가?   삭제

      • 이줄떵 2019-04-20 16:36:00

        현재 장성군의 토목공사는 장성군의 홍보와 군수의 치적쌓기로 과대 포장되어 혈세가 과다 집행되고 견졔.감시의 본분을 잃어버린 군 의회의 책임이 있다고 생간한다.의회의 승인도 없이 공사가 진행되고 자금이 지출된 골프장 공사가 언론에 보도된 걸 보면서 군.의장,의원들의 생각은 어떠한지? 또한 본인들의 명예를 공무원들이 실추를 시키고 있는데도 군민을 대표하는 일을 하지않고 개인의 영리를위한 사업을 하면서 집행부 견제를 소홀히 하는 일부 의원들의 자기 성찰을 기대해 본다.   삭제

        • 가보니 2019-04-19 17:20:56

          가보니 좋기만 하던데요.
          사진찍을시간에 청소 좀 하시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