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닷컴TV 사람사는세상
죽어버린 오랜 친구 층층나무야 미안해유탕리 이인종씨, 누가 왜 나무를 죽였나 ‘원망’
장성읍 유탕리 이인종(75세)씨가 20여년동안 동고동락해온 층층나무를 누가 죽였다면서 죽어버린 나무를 가리키며 안타카워하고 있다.

유탕리 이인종(75세)씨는 농사일을 하다 힘들면 밭 옆에서 항상 변함없이 기다리고 있는 층층나무 아래서 쉬곤 했다. 서늘한 그늘을 제공해 주면서 땀을 식혀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나무는 더 이상 그늘을 제공하지 못한다. 이 나무가 죽었기 때문이다.

이인종씨는 유탕리에서 태어나 유탕리에서 농사를 지으며 평생을 흙과 더불어 살고 있다. 이씨가 경작하는 농경지 옆 계곡에는 20여 년 된 층층나무가 자라고 있었다. 이씨가 나름 애지중지 키워온 나무다. 이씨는 이 나무 아래서 휴식을 취하며 이 나무와 오랜 친구가 됐다. 이씨는 층층나무로 가기 위해 철재 계단을 만들어 놓을 만큼 매년 휴식처로 이용해 왔다.

이씨는 더 이상 이 나무 아래서 휴식을 취할 수가 없게 됐다. 작년부터 시름시름 앓더니 금년에는 아예 싹을 틔우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씨는 “누가 이 나무를 죽였다. 나무껍질을 벗기고 약을 주어 죽인 것 같다”고 주장하면서 “나무가 무슨 죄가 있어서 이렇게 죽어야 했냐? 오랜 친구를 잃은 것같이 마음이 아프고 나무가 너무 불쌍하다”고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씨는 나무를 죽인 사람을 원망하면서 푸르른 잎을 더 이상 내밀지도 못하고 꽃도 피우지 못한 채 바싹 마른 앙상한 가지만 드러내고 있는 오랜 친구 층층나무를 꼭 보듬어 주면서 미안해했다.

최근 kakaomap 위성사진 캡쳐 / 빨간 동그라미안에 이인종씨가 애지중지 키워온 층층나무가 보인다.

이태정 기자  myhonam@naver.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애향 심 2021-06-03 10:52:40

    장성군청 산림 편백과 공직자님 살아있는 나무생명을 농약살포나 톱질로제거하는 못된인간을 꼭.색출해서 산림법으로 처벌하시고 성산에 은행나무 농약 살포로죽인사람도 산림법으로 처벌해 주시길 유두석 군수님 청원드리며 기자님 성산 공원에 현장취재도 부탁드립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