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닷컴TV 동영상뉴스
이기선 지부장, ‘신임조합장 부인에게 남편을 버려라’ 조언진원농협장 이·취임식 치사에서 인상적인 치사로 박수 받아

농협중앙회장성군지부 이기선 지부장은 20일 진원농협장 이·취임식에서 인상적인 치사로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 지부장은 이임하는 이강노 조합장에게 “50여년간 농협생활을 했는데 이분을 태우면 ‘농민’이라는 두 글자만 남을 것이다. 일생을 농업을 위해 농민을 위해 일하셨다”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외국속담을 빗대어 이강노 조합장의 이임은 “진원의 박물관, 농협 농민의 박물관을 하나 잃었다는 생각이다”며 이임을 아쉬워했다.

농협중앙회장성군지부 이기선 지부장이 신임 정병철 조합장 부부에게 덕담과 함께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이 지부장은 취임하는 정병철 신임조합장 부부에게 당부 말씀을 전했다. 정 신임 조합장 부인에게는 “이제 남편을 버려야 한다. 남편은 없는 사람이다고 생각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부부싸움의 근원이 된다”고 조언했다. 또 정 신임 조합장에게는 “조합원을 잘 보필하시길 바란다”면서 “북두칠성에 가장 밝고 큰 괴성이라는 별 좌우에는 잘 보이지 않는 외보성과 내필성이 있다. 외보성의 ‘보’자와 내필성의 ‘필’자를 따서 ‘보필’이라고 했다”고 보필의 어원을 설명했다. 이 지부장은 계속해서 “조합원을 밝게 바라보면서 본인은 드러나지 않고 조합원을 잘 보필하는 그런 조합장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주문했다.

또 조합원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이 지부장은 “우리나라에 가장 큰 강이 한강이다.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서 한강이 됐다. 북한강은 북을 남한강은 남을 버렸기 때문에 한강이 된 것이다. 전임 조합장도 공과 과가 있을 수 있고, 신임 조합장도 잘못한 일이 있을 수 있다. 서로의 이익만을 위하고 서로의 경쟁의 끈을 놓지 못하면 한강이 될 수도 없고 진원농협이 될 수도 없다”고 말하면서 “신임 조합장에게 힘을 모아 주시고 가시는 조합장에게는 격려의 박수를 보내주시길 바란다”는 말로 치사를 마쳤다.

농협중앙회장성군지부 이기선 지부장이 20일 진원농협 이강노.정병철 조합장 이.취임식에서 치사를 하고 있다.

이태정 편집국장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군민 2019-04-02 08:37:42

    남편이 조합장직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아내의 내조가 중요하다는 말씀! 감동적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