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토] 꽃망울 터트린 장성 황설리화
8일 장성군 장성읍 김종우씨 집 마당에 핀 황설리화

겨울에 피는 꽃, ‘황설리화’가 나뭇가지 마다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을 재촉하고 있다. 황설리화는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의 ‘납매(蠟梅)’라고도 불리며, 겨울 끝자락에 꽃망울을 틔어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알려져 있다. 원래 매화종이 아니지만, 매화와 같은 시기에 꽃이 피고 향이 비슷해 납매라 이름이 붙여졌다.

<장성군청 제공>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