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삼서주민들 '장성군은 주민의견 무시한 돈사 승인 취소하라’양계장 악취 20년 참았는데 거기다 돈사라니 ‘군청 항의 방문’
삼서면 주민 120여명이 장성군청 안팎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군청 로비에 설치된 '옐로우게이트'에 '주민의견무시하는 장성군은 각성하라'는 피겟을 세워져 있다.

돈사 승인에 반발하는 삼서면 주민 120여명이 장성군청을 항의 방문해 한 때 긴장감이 돌기도 했다.

삼서주민자치환경연합회(위원장 나상태)는 24일 오전 10시 장성군청을 항의 방문해 경찰이 출동하는 등 하루 종일 청사 내부 분위기가 어수선했다.

삼서면 주민들은 삼서면 금산리 소재 “D양계장(이하 사업주)에서 돼지를 사육하겠다며 장성군에 축종변경신청을 했는데 장성군에서 주민들 동의를 구하지 않은 상태에서 승인을 해 줬다. 이는 주민을 보해해야 할 장성군이 주민을 무시한 처사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또 주민들은 “20년 넘는 지난 세월 양계장에서 발생한 악취와 비산먼지로 인한 피해를 참아왔는데 이제는 돈사 악취까지 감수하란 말이냐”면서 “더 이상은 참을 수가 없다. 폭발 직전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주민은 “양계장 주변에 포도, 사과 농가가 있는데 지금도 초파리 때문에 문제가 큰데 돼지까지 키우게 되면 농사에 큰 피해가 발생할 것은 불은 보듯 뻔해 보인다”면서 “돈사만큼은 절대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또 잔디 농사를 짓는 주민은 “양계장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가 잔디 생산에 적지 않은 피해를 주고 있다”고주장하면서 “전국에서 찾아 볼 수 없는 삼서에서만 발생한 ‘총생병’이라는 독특한 병이 발생해서 방재 비용이 몇 배 더 들어간다”고 주장했다.

군청 관계자는 “닭 사육장 6동중 2동을 돼지 사육장으로 축종변경 신청을 해와 가축분뇨처리법을 근거로 적법하게 지난해 11월23일 승인해 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민들 요구사항을 사업주에게 전달하고 설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퇴근시간이 거의 다 돼 군청 부군수와 환경보호과장의 중재로 사업주로부터 돼지를 사육하지 않겠다는 구두 약속을 받아냈다. 하지만 사업주는 “돼지 대신 소를 사육할 수 있게 대달라. 주변 토지 매입해서 규모 있게 축산업을 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주민들은 “일단 군에서 이달 28일까지 서류상으로 돈사 승인을 취소하라”고 말미를 준 후 오후 늦게 해산했다.

군청 로비에 앉아서 시위를 하고 있는 삼서면 주민들이 '양돈허가 즉각취소' 피켓을 들고 있다.
군청 로비에 앉아서 시위를 하고 있는 삼서면 주민들
군청 입구에 앉아서 시위를 하고 있는 삼서면 주민들과 경찰관들.
군청 로비에 앉아서 시위를 하고 있는 삼서면 주민들. 주변에 공무원들이 대거 지켜보고 있다.
D양계장 입구에 '돈사 반대'를 의미하는 현수막이 즐비하게 게시돼 있다.
D양계장 입구 철망 담벼락에 걸린 현수막
D양계장 진입로에 '돈사 반대'를 의미하는 수많은 현수막이 주민들의 심정을 대변하고 있다.
삼서면에 게시된 24일 궐기대회 홍보 현수막

 

이태정 편집국장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군민 2019-02-06 06:46:42

    장성군의 일방적인 행정이 군민들을 화나게 하고있다 장성군수는 성추행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선거법으로도 아직 자유롭지 못하다 제발 군민을 우습게 보지말고 한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품으로 생각하지 말았으면 한다 군민은 바보가 아니다 인허가를 도둑놈이 물건을 훔쳐가듯 내 주어서는 안된다   삭제

    • 군민 2019-01-28 06:32:38

      이런상황에는 토착비리라는 말이 생각난다 무슨 행정이 투명하지 못하고 도둑질하듯 조용히 인허가를 내 주는지 군민이 이해할수 있는 행정을 펼치세요   삭제

      • 웃기네요 2019-01-25 17:49:15

        황룡 행복마을은 유군수가 태어난 집(50m) 옆에 돼지막이 있어서 땅값이 안 오르니까 행복마을을 그쪽으로 유치해서 돼지막을 없애버리니까 땅값이 많이 오르고
        삼서면은 군수 어머니 집하고 거리가 많이 떨어져서 돼지막 허가해서 똥냄새
        진동 시키고 땅값 떨어져도 괜찮하다 이 말씀이시신가요.
        청정지역 장성에서 돼지막은 절대로 막아야 됩니다   삭제

        • 장성군 행정 2019-01-25 17:40:24

          행정은 투명하고 형평성에 맞아야 하고 법에 근거해서 집행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마을 옆에다 창고 하나만 지을려고 해도 주민들 동의서 받아라,
          마을 주민들 설득해라.
          노란색 칠해라.
          난리 법석을 떨더니만은 삼서 돼지막은 무사 통과인가요.
          뒤에서 일을 봐주는 권력자와의 유착 관계를 의심할수 밖에 없네요.   삭제

          • 유착의혹 2019-01-25 17:34:38

            주민들도 모르게 어영부영 둘려 먹을려고 하다가 들통이 났구만요,
            썩은 냄새가 읍까지 진동하네요.
            돼지 똥보다도 더 냄새가 징하네요,
            돼지농장 허가만 얻어놓으면 리베이트가 수십억원 된다고 하던대요.
            객지에서 돼지 키울려고 삼서에 온 업자는 얼마를 챙길수 있을까요   삭제

            • 웃기네요 2019-01-25 17:28:13

              황룡면 하사에 있는 행복마을은 돈사때문에 악취가 심해서 돼지막 몰아 낼려고
              행복마을을 유치했다고 자랑하더니만
              삼서의 양돈장은 삼서면에 악취를 진동 시킬려고 축종 변경을 묵시적으로 눈감아
              주눈걸로 보입니다.
              삼서면민은 장성군민이 아닌가요.   삭제

              • 청렴 2019-01-25 06:26:40

                장성군의 행정이 얼마나 군민을 무시하는 밀실행정을 하고 있는지 알 수있는 모습입니다 왜 이러한 일들이 장성에는 지속적으로 일어나는지,알수없는 일이다 왜 유두석군수 행정은 이러한 일들이 빈번하게 일어나는지 군민을 무시하고 군민을 분열시키는 행정을 하는지 돼지 돈사가 들어와도 공청회 한번하지 않고 쉬쉬하며 허가권을 남발 하는지 뭔가 비리 냄새가 찐하게 나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