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주민 14명 합동 자서전 출판기념식 가져장성공공도서관 자서전쓰기 프로그램에서 공동 출판

평범한 지역 주민 14명이 합동으로 자서전을 펴내 출판기념식을 가졌다.

장성공공도서관(관장 김점수)에서는 11일 자서전쓰기 프로그램 수강생들이 자신의 삶을 한 권의 책으로 엮어 출판한 자서전 출판기념식을 갖고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자축했다.

김점수 관장은 “수강생여러분들의 지난날의 삶을 반추해 보고 각기 다른 삶의 여정을 걸어온 사람들과 함께 공유하면서 치유와 공간의 장을 마련한 계기가 되었을 것이다”면서 “여러분들이 펴낸 자서전은 언뜻 보면 보는 이에 따라서는 평범한 삶같이 보이지만 깊이 들여다보면 반짝반짝 빛나는 보석 같은 이야기들로 한분 한분의 인생 여정이 담겨 있어서 모두가 감동적 드라마 그 자체로 느껴진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자서전을 펴낸 김은하(꿈을 담은 장미빛 인생), 나숙자(꼼지의 작은 세상), 박미정(누구나 자기만의 별에 산다), 서민식(우직 그림 마루 삶 그리기), 선재혁(동행), 신정숙(우리 할머니), 오관섭(오관섭의 행복이야기), 오영교(내 삶의 여행), 윤석근(나의 삶, 그리고 공인의 길 40년), 이연희(나의 희망, 나의 기쁨), 이홍기(치열했던 삶과 지금의 행복), 임근희(쉰일곱 발자국 “빵으로만 살 수 없다”), 정영의(책과 노래와 함께 하는 내 이야기, 주수종(70년 생의 뒤안길) 등 14명은 이날 신인작가가 되었다.

한편, 이번 자서전출판기념식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18년 도서관 길 위에 인문학’ 함께 쓰기 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장성공공도서관에서 지난 7~9월 40시간 운영된 자서전쓰기 프로그램의 결과다.

이태정 편집국장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