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닷컴TV 축제이야기
노란꽃잔치, ‘주말 인산인해’, 지역경제와 연결은 숙제지역업체, 인건비나 나올까 염려-외부업체만 배불려 '볼멘소리'

10.13일부터 29일까지 17일 동안 황룡강 일원에서 ‘2017 장성황룡강 노란꽃잔치’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14-15일 주말을 맞이해 관광객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하지만 지역경제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는 볼멘소리가 나와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꽃은 화려했고 관광객을 유혹하기에 충분했다. 황룡강변에 황화코스모스, 일반 코스모스, 백일홍 등 가을꽃이 만발해 관광객과 함께 황룡강을 수놓았다. 형형색색 화려하게 핀 백일홍은 보는 이 마다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가을꽃은 화려했지만 옥에 티는 한 둘이 아니었다. 주무대가 설치된 공설운동장 주변 식당과 지역 농·특산물 부스는 오랜만에 축제 특수를 누린 곳도 있었다. 외부업체에서 운영하는 먹거리 푸드트럭 앞에는 줄을 서서 대기하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공설운동장 옆 장성대교 아래와 문화대교 아래에서는 지역업체 보다 외부에서 입점한 먹거리 업체가 문전성시를 이뤄 지역 업체에서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주말이 지나자 공설운동장 주변은 한산해졌다. 꽃을 구경나온 관광객은 제법 있었지만 주무대에서 관광객을 유혹할 만한 공연이 이뤄지지 않아 입점 업체는 그야말로 개점휴업이다.

주무대 주변에 입점한 모 업체 대표는 “주무대에서 사람들이 구경할 만한 공연을 해 줘야 장사가 될 것 아니냐? 축제를 하는 이유가 뭐냐? 지역 홍보도 중요하지만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고자 하는 것이 목적 아니냐? 누구를 무엇을 위해 축제를 하는지 모르겠다. 인건비도 나오지 않는데 문을 열고 있어야 할 이유가 있냐?”며 “계속 장사가 안 되면 문을 닫겠다”고 말했다.

15일 일요일 12:30분경 황룡강변에는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는데 장성읍 시가지는 평상시와 다를 바 없이 한가로웠다. 황룡강에서 열리는 노란꽃잔치가 시가지 상가 경제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얼마 전 SNS에는 장성군농업기술센터와 계약을 하고 꽃을 납품하는 지역의 N모 농민이 “지역농가가 아닌 외부에서 국화가 들어오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작년까지 몇 년 동안 장성군에 꽃을 납품했던 K모 농민 등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표하면서 안타까워했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지역 6농가에서 2억원어치 국화를 납품받아 읍면에 지원하고 회전로타리와 행사장에서 사용하고 있는데, 주무대에서 연출용으로 필요한 4색 국화는 우리 지역농가가 기술력이 낮아(생산하지 못해서) 일부 외부에서 매입한 것이 있다. (SNS에 글을 올린)그 농가가 오해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의 접근성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았다. 구경나온 장애인들은 소외감을 느껴야 했다. 화장실이 부족한 것도 지적됐다. 관광객들은 화장실 앞에서 길게 서있는 줄을 원망하며 하염없이 기다려야 했다. 제일교회 쪽에는 화장실이 설치되지 않아 관광객들은 주변 사유시설 화장실을 이용하기 했다.

군 관계자는 “화장실이 부족해서 추가로 배치했고, 주무대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매일 공연이 이뤄지고 있고 많은 관광객이 오고 있는데 (주무대 주변 부스를 이용할 만한)연령대가 아닌 것 같다. 또 쿠폰을 판매하면서 관내 업체를 이용할 수 도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9일 동안 개최된 홍길동축제는 최악의 축제로 기록됐다. 축제 주무대가 있는 공설운동장은 부스를 지키고 있는 사람이 관광객 수보다 더 많았던 시간대가 적지 않았다. 이번 노란꽃잔치는 무려 17일 동안 펼쳐진다. 주무대 주변 식당과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지역민들이 또 들러리를 서게 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또 많은 관광객들이 황룡강 꽃을 보기 위해 방문했다가 그냥 가버리면 축제 의미가 없는 것이다. 읍내 시가지를 경유 할 수 있도록 관광 코스를 개발해서 상가매출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는 사실을 장성군은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장성황룡강 노란꽃축제가 열리고 있는 공설운동장 주무대(촬영 협조:장성경비행장 010-7168-5184 / 축제기간 비행체험비 50% 할인해서 3만원으로 황룡강주변에 화려하게 핀 가을꽃을 구경할 수 있다)
공설운동장 주무대
그라운드골프장
황화코스모스와 백일홍 등 가을꽃이 흐드러지 핀 황룡강 자전거 도로에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관광객들의 감탄사를 자아내게 하는 '백일홍'
하늘에서 본 공설운동장 주무대
공설운동장 아래쪽은 관광객이 넘쳐나는데 황미르랜드 쪽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뜸하다.

<모든사진 15일 오후 촬영>

이태정 기자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나홀로 왕따 2018-10-19 13:51:38

    지역민이나 좀 유식하다는자는 장성이 발전 않되기만 바랄뿐이다
    영원히 이대로 살고,시기와질투에 살아라   삭제

    • 오타 2017-12-13 10:37:14

      백일홍 사진 아래 광광객 오타있네요   삭제

      • 긍정적인 생각 2017-10-26 22:30:14

        광주등 타지에서 지인들이 와 행사장식당과 북하돼지갈비집
        보리밥집에서 음식이 맛있다고 먹고 갔습니다
        축령산 편백 , 백양사,천연기념물 느티나무등도 보여주었습니다
        장성에 대한 더 좋은이미지를 심어주기위함이죠
        몇 차례 연락하고 오니 바쁠때도 있었지만 맞이했고
        와서 잘해놓았다 멋지다 칭찬하는것을 보면 기분이 좋았습니다
        똥만싸고 가는것은 아닙니다
        군민과 언론도 행사에 참여하고 협조할때
        소득과 연결된 더욱 성공적인 축제가 될수있습니다   삭제

        • 군민속의 군정 2017-10-25 13:32:16

          언론이 비판기능의 본분을 망각하고 침이 마르도록 칭찬만 하는 후의 꼬라지를 이명박근혜정부에서 보지 않으셨나요. 잘하고 있어도 더 잘하라고 독려하고 비판하는것이 언론이랍니다. 유사이래 최대인파! 맞는말씀일수도있고 사실일수도 있습니다. 다만 아랫님 똥만싸고가는 수많은 인파보다는 군민혈세로 치르는 축제이니 보다 더 내실있고 지역경제에 보탬이   삭제

          • 군민속의 언론 2017-10-24 20:47:24

            장성군사상 이렇게 많은 인파가 몰려오기는 처음이다
            어느군수때 이렇게 많이 온적이 있는가
            각종언론도 개인매체도 장성노란꽃눈체에 대하여 찬사를보내고 있다
            이런행사는 군만의 행사가 아니다
            군도 성공적인행사와 군민소득이 창출되도록하여야하고
            군민들은 군민대로 참여할수 있는 부분은 참여하고
            상가들은 관광객이 찾도록 노력과 창의력을 발휘하여야 하며
            언론은 행사성공과 군민소득을 위하여 특산물 , 좋은식당, 관광지등을
            소개하여 찾도록 지원하여야 한다
            군민과 함께하는 언론이 참언론이며 사명을 다하는것이다   삭제

            • 웃기네 2017-10-24 11:06:24

              ㅎㅎㅎ 맛도없는데 식당에서돈쓰냐. 살것도없는데
              읍내가서 돈쓰냐. 생각좀 하고 기사쓰시죠
              돈쓸곳 음식먹을곳 좀 소개해서 돈좀 쓰고가게
              기사 좀쓰시죠   삭제

              • 언론 2017-10-21 07:44:51

                언론이 음지 양지를 다 봐야지
                음지만 보면
                지역사회에 사회에 무슨 도움이 될까요
                장성 이미지에 먹칠하고
                언론사에도 신뢰에 도움이 안되죠
                균형을 맞추시기를   삭제

                • 군민 2017-10-20 23:38:40

                  긍정의 눈으로 바라보세요.
                  왜 지역경제에 도움이없습니까?
                  시내에 밤9시되어도 문열고 있는 식당들도 깨나 있습디다.
                  손님들이 오니까. . . .바른 눈으로 보고 잘된건 협조하고 칭찬도 합니다.   삭제

                  • 사람3 2017-10-20 18:26:06

                    지역경제를 살리는건 관심이 없죠...
                    행정이 개판인데 지역경제가 살아날리가...   삭제

                    • 첨단주민 2017-10-18 20:39:14

                      작년보다 올해가 더 멋졌습니다
                      가족들 모두신난 하루보내고 갑니다
                      장성에서 삼십만원 쓰고 갑니다
                      그런데 기사는 왜 저리 삐딱한겁니까
                      기사내용을 보니까 내친구 말이 맞는것 같네요
                      기자라면 올바른 가사를 써야 되는거 아닐까요?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