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청경채용을 둘러싼 추문의 진위 가려야
㈜그린솔라 유송중 대표(북이면 출신)

공무원 승진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이 제기되면서 한동안 시끄럽더니 최근 들어 장성군청의 청원경찰 채용을 둘러싼 추문이 이어지고 있다. 아들의 청원경찰 채용을 위해 수 천만원의 현금을 특정인에게 전달했다가 다시 돌려받았다고 고백한 사람은 증거사진으로 현금뭉치 사진까지 인터넷에 올렸다. 자신이 돈을 전달했다가 돌려받은 사람의 실명까지 공개하면서다.

공직사회의 채용이나 승진을 둘러싼 금품거래 의혹은 그 성격상 워낙 은밀하게 진행되는 것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정황에도 불구하고 확인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런데, 이번 청경채용과 관련된 의혹은 당사자를 자처하는 사람이 특정인의 실명과 함께 전달과정과 그 경위까지 소상하게 밝히고 있어 그간의 풍문처럼 떠돌던 사례들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취업난 속에서 공직은 대부분의 젊은이들이 선망하는 직종이다. 그러다보니 수많은 젊은이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열악한 고시촌에서 밝은 미래를 꿈꾸며 공부하고 있다. 공직채용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이다. 절차의 투명성과 공정한 채용이 담보되지 않는다면 이는 범죄다. 청원경찰이나 공공기관의 무기계약직은 공무원에 준하는 대우와 신분보장을 받는다. 따라서 그 절차도 공무원 채용에 준하는 엄격함이 필요하다. 그런데, 이를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은 채용 자체가 기관장의 재량에 의해 상당부분 좌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민선자치 도입 이후 이러한 채용은 종종 선거과정에서 자신을 도와준 사람들에 대한 보은의 수단으로 악용되기도 했다. 기회의 균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자격과 실력을 갖춘 젊은이들의 꿈을 빼앗는 행위이다.

장성군의 이번 청원경찰 채용에는 모두 9명이 응시했고, 이들에 대한 채용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으로 결정되었다고 한다. 9명 모두 서류에서는 합격했고, 면접이 채용을 결정한 셈이다. 면접만으로 채용을 결정하는 구조이다 보니 자의적인 평가가 얼마든지 가능하다. 합격자를 미리 내정해 두고 요식행위로 시험절차를 거친다는 세간의 풍문이 이런 구조 속에서 나오는 것이다.

이번에 논란이 된 금품거래 의혹에는 사실여부와 무관하게 군수의 친인척이 연루되어 있다. 군수의 친형은 이번 논란뿐만 아니라 장성군의 각종 사업과 관련된 이권개입의혹에도 자주 거론되는 인물이다. 공직채용에서의 금전거래는 범죄다. 해당 논란은 사법기관의 수사를 통해 진위가 밝혀져야 한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공정이 화두가 되고 있는 시점에서 공직채용을 둘러싼 추문이 청백리의 고장인 장성에서 나돌고 있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공직자의 자세를 말할 때 자주 인용되는 말 중 하나가 ‘대인춘풍 지기추상(待人春風 持己秋霜)’이다. '다른 사람을 대할 때는 봄바람처럼 대하고, 나를 대할 때는 가을 서리처럼 대하라'는 이 말은 공직자의 자기관리와 측근관리의 자세에 비춰볼만 하다. 평생 쌓은 명예가 측근의 부적절한 행위로 한순간에 무너지지 않도록 이번 추문의 진위를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다.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독일병정 2021-07-10 08:05:57

    이제는 파헤쳐 보여야 한다. 누구의 말이 옳은지. 군수나 그 형은 기사 내용이 다르면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해라 허기사 여러가지가 불거 나오려는지 모르니 고발도 못 하겠지만....고발 했다가 묶은 밭 뗏장 올라오듯 아니 땅콩뿌리에 땅콩 달리 것 우수수 올라 올까 봐 고소도 못하고 있겠지. 가만히 있는 것은 긍정이라고 했던가. 고소 또는 고발해서 명명백백하게 파 헤쳐보기를 기대해 본다.   삭제

    • 청년은 힘들어요 2021-07-09 18:47:02

      같은 시간대 청원경찰 면접봤던 지원자 입니다.
      맨앞에 숫자 1번 분은 연륜이 있고, 덩치 약간 있으신 남성이였는데, 결과가 황당한게 다른 공무직의 결과도 1번아님 끝 번호 이더라고요. 그것도 매 회차마다요. 그런데 이런 뉴스를 보게 되니 장성군에서 살기 괴롭습니다. 화가나서 담당 공무원 전화했어요. 채용신체검사서 비용도 만만치 않고, 준비 많이해서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뉴스를 보고 연락 드린다고 하니 총무과는 김**주무관은 절차에 맞게 하였고, 내부적인건 말씀드릴수 없다라고 결론을 지어 말하더라고요. 청년들은 장성에서 떠나고 싶어요   삭제

      • 장성에 대해 뭘 안다고 2021-07-07 18:12:05

        기고할 가치도 없는 사람이
        군수께 뭘 부탁했는데 안들어주셨나?
        광주에서 본인일이나 잘 하세요.
        친척?
        아니면 이름만 빌려주고 대필?   삭제

        • 화가나 2021-07-07 12:59:55

          유대표님말씀에 완전공감합니다. 응원합니다   삭제

          • 비웃음 2021-07-06 09:18:34

            "웃기지마라"님 당신이야밀로 웃기지마라,,,속 보인다, 확 뒤집어서 까 벌리면
            인정하려나?   삭제

            • 웃기지마라 2021-07-05 23:38:05

              선거철이 다가오니 흠집내기 하는것 군민들이 다알고 있다
              힘모아 대통령 만들기에 단합해라.
              도의원. 군의원 당선되기위해 한줄로 줄서기에
              혈안이 되있다.
              그만하시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