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청운교 하부 도색비만 2억3천만원 ‘예산낭비’ 지적코로나19로 소상공인…지역경제 힘든데 교량도색이 뭐라고...

청운교 하부 도색비만 2억3천만원 ‘예산낭비’ 지적
코로나19로 소상공인…지역경제 힘든데 교량도색이 뭐라고...
지나치게 많은 사업비 지적, 지역업체 배제 아쉬움 토로
옐로우게이트 10억원 등 예산낭비 사업 수두룩

장성군이 장성읍 방구다리 고속도로 교량(청운교)에 타 지역 업체를 통해 2억3천만원을 들여 노란색을 칠했다. 군은 이를 두고 ‘생활 속 예술공간으로 변신에 성공했다’고 홍보했고 군민은 예산낭비와 지역업체 홀대라라고 지적했다.

‘청운교(방구다리) 하부 경관개선사업’은 청운교 하부에 3억원을 들여 도색, 간판, 조명설치 작업을 금년 11월까지 마칠 계획이다. 도색작업은 최근 2억3천만원을 들여 마무리했고, 간판 설치 2개에 2천만원, 조명 설치에 5천만원을 투입해 총사업비는 3억원이다.

청운교 하부 경관개선사업은 지나치게 많은 사업비가 투입됐고, 시공사 선정이 공개입찰을 통해 결정됐지만 관내가 아닌 관외 업체가 낙찰을 받아 당초 지역업체를 홀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

관내 도색업 관계자는 청운교 도색 작업비와 왜 지역업체가 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물었더니 실소 후 “지역에 풀면 소문난다”면서 커미션(일에 대한 대가) 관련 이야기를 서슴치 않았다. 그러면서 “사업비가 몇백만원씩하는 작은 사업은 지역업체에 주고 단위가 큰 것은 거의 외부업체가 하고 있다”며 서운한 내색을 감추지 않았다.

한 군민은 “도색하는데만 2억3천만원이 들어갔다니 이해할 수가 없다. 한두 번도 아니고 국민의 혈세를 이렇게 펑펑 써도 되는 것이냐? 지금 코로나19로 소상공인을 비롯해서 모두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힘들어 하는데 교각에 페인트를 칠하는데 수억원을 쓸 만큼 급한 사업이었냐?”면서 한숨을 토해냈다.

그동안 장성군에서 사업비 과다로 납득하기 어려워 예산낭비 지적을 받은 사업은 적지 않다. 청운고가의 경우 2008년(군수 이청) 교각 등 보수공사에 12억원, 2017년 상판 보수공사에 30억원, 도색사업으로 예산을 낭비한 대표적인 사례는 2016년 후 북이면사무소 뒤 담벼락에 수억원을 들여 벽화사업을 실시한 것이다. 이 곳 벽화는 사업을 완공한 후 얼마 되지 않아 페인트가 벗겨지는 등 하자가 끊임없이 발생했다. 2018년 남면에 설치한 철 구조물 옐로우게이트는 10억원을 투입했다. 또 장성호 둑에 ‘옐로우시티장성’이라는 글자를 설치에 4억원, 2015년 제1회 노란꽃잔치에서 3개 조형물 임대비만 1억원, 2015년 장성군 랜드마크라며 설치한 오거리 애플탑에 1억2천만원 등등 나열하기조차 쉽지 않다.

이태정 편집국장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인물 2020-10-26 11:53:38

    인물도 급수가 있나봐
    과거에는 언론에 크게 나와야 광주전님 지역일간지가 전부였는데
    도의원 한분 잘뽑았더니
    장성이 언론에 나와도 중앙지 뿐 아니라 안방티브이까지 나오네요
    잘한거는 제대로 홍보도 되지만
    잘못하면 전국 개망신당하기 딱좋은 구조입니다
    의장님 화이팅!!!
    앞으로 장성 소식은 전국방송이나 중앙일간지에서 보기를....   삭제

    • 군민 2020-10-25 07:27:14

      다수의 학생들 장성군안전과 범죄 예방 좋아하시네
      고려해 색채 심히 했다고 조명 만 밝게하면
      시간 타임 해서~~ 설치할때 몇백년 갑니다~~ 깨끗 합니다 무슨 페인트 돈이 남아 돌아서글지~~
      어이없네~! 이쪽길 범죄 단한번도 없었습니다~ 광주쪽 ~~ 조그만한 터널 ~~~ ???장성군민 다아는사실 민원이   삭제

      • 원전 2020-10-21 17:13:57

        도비가 들어간 원전기금 감사하고 관리 감독하는것도
        전남도의회 의장님의 막중한 책임입니다
        잘못쓰여졌다고 생각되면 또는 납품 비리가 의심되면 반드시 조사해야지요   삭제

        • 군민 2020-10-20 18:34:32

          의장님 전국적인 인물로 급부상하고보니 전남전체시군에서 장성군에 관심이 많은것 같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77/0004775627   삭제

          • 뺑끼칠 2020-10-16 16:28:42

            하부도색이면 뺑끼 칠한것 맞죠?
            야 대단하다 뺑끼칠하고 머좀 하는데 우리 아파트 몇채값이 들어가브렀다는소린데
            뺑끼 재료가 도대체 무엇이길래?   삭제

            • 도시계획팀장1 2020-10-15 08:31:03

              본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장성군청 도시재생과 도시계획팀장입니다. 보도하신 내용 중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먼저 청운교(방구다리) 하부 경관사업은 다수의 학생들이 이용하는 통학로로, 장성군은 안전과 범죄예방 등을 고려해 색채와 디자인, 조명 등을 심중히 고려하여 설치하였습니다. 사업비 또한 철저한 원가분석을 통해 산정하였습니다.   삭제

              • 도시계획팀장2 2020-10-15 08:30:05

                지역 내 업체를 외면했다는 지적 역시 사실과 다릅니다. 1억원 이상의 사업은 전남도 내 업체를 대상으로 일반 입찰토록 규정되어 있습니다. 장성군은 관련 규정에 의거 적법하게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쳐서 사업시행하였습니다.

                또한 본 사업은 올해 본예산으로 진행된 사업으로, 코로나 사태로 인한 군의 지원사업과는 별도로 추진하는 사업입니다.   삭제

                • 도시계획팀장3 2020-10-15 08:29:31

                  덧붙여, 보도를 통해 지적하신 ‘청운고가 보수· 보강 사업’은 군민의 안전을 위한 필수 불가결한 사업이었습니다. 1989년에 개설된 청운고가는 구조체 노후화가 심각하여 군민의 안전에 큰 위협이 우려되는 상황이었습니다. 군은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일념으로 해당 사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앞으로도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도시 기반시설 구조물에 대한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삭제

                  • 독일병정 2020-10-13 12:20:43

                    수고비라. 허기사 떡고물이 떠러져야 사업을 맡기제. 떡고물 떠러지냐 안떠러지냐에 따라서 공사도 맡기제 같은 값이면 떡고물 떠러진 곳에 맡길 것 아니여, 장성군은 사업이 대부분 토목사업이여 군수 주특기가 토목사업이니께. , 이 사업도 콩고물께나 떠러지겠다. 하기사 다음에도 군수로 나올려면 선거자금이 필요하니께...그리고 장성공원 부근에 인공폭포 만들었는디 황룡강변에 비슷한 인공 폭포 또 만든다면서.. 그 콩고물은 어느 정도일지.. 콩고물에 의회 거수기들도 한 몫하겠지....   삭제

                    • 포돌이 2020-10-12 14:34:25

                      어마어마하군요. 휴~~ 군의회는 뭐하고 정부는 뭐하나?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