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장성군, 코로나19 ‘2번 확진자’ 발생1번 확진자의 담당 요양보호사… 불요불급한 외출 자제 당부

장성군이 1일 오전,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군에 따르면 2번 확진자는 노인요양시설 입소자인 1번 확진자의 담당 요양보호사다. 29일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얻었지만 이어진 2차 검사 결과가 확인된 1일 오전 7시 50분 양성으로 판명됐다. 나머지 시설의 입소자 및 종사자 69명은 2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29일부터 해당 노인요양시설에 동일집단 격리(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진 상황이어서, 2번 확진자 역시 별다른 동선 없이 시설 내에서만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1일 호소문을 통해 “군민 여러분의 자발적인 협조가 대단히 중요한 국면”이라고 강조하며 “일주일간 ‘5만 군민 멈춤의 시간’을 갖고 ▲동선 최소화(불요불급한 외출 자제) ▲가족 및 친지 방문 자제 ▲마스크 항시 착용을 준수해줄 것”을 강력히 당부했다.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