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군, 국비 350억원 규모 ‘국립 아열대 작물 실증센터’ 유치!삼계면 상도리 일원 20헥타르 부지… 자연재해 영향 적은 실증 연구 최적지
사업대상지인 삼계면 상도리 일원(네이버 지도 캡쳐)

 

장성군이 11일 미래 농업 분야의 신소득 창출을 주도할 ‘국립 아열대 작물 실증센터’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국립 아열대 작물 실증센터는 농촌진흥청이 직접 운영하는 국가 기관이다. 20헥타르 부지에 아열대 작물을 연구하는 연구동과 온실동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전액 국비 약 350억원(부지 포함) 규모다.

장성군은 지난 4월 TF팀을 구성한 이후 사업 부지 선정과 의회 및 주민 설명회 등을 거쳐 5월 공모사업을 신청, 전남도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 과정에서 군민들도 힘을 모았다. 한농연을 비롯한 10개 농업인 단체와 장성군 전체 292개 마을 이장들이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으며, 장성군의회도 유치건의문을 채택하는 등 지지에 나섰다.

군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공모 접수 이후 서면 평가와 현장 실사, PPT 발표 등 각종 평가를 거친 농진청이 1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지가 장성군으로 확정되었음을 공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아열대 기후가 나타난 바 있는 장성군은 남부 해안성 기후와 내륙성 기후 변화의 한계 지역으로, 실증 연구의 최적지로 손꼽힌다. 또한 최근 5년간 태풍, 호우, 지진 등의 피해액이 전국 대비 0.1%에 불과할 정도로 자연재해 영향이 적은 지역이다.

특히 장성은 중부지방과 전남을 잇는 관문으로, 대상 부지(삼계면 상도리 일원)로부터 20km 이내에 전남생물산업진흥원 나노바이오센터 등 12개의 농업 관련 연구기관이 위치해 있어 원활한 협업 및 연계가 가능하다.

나아가 철도(KTX), 고속도로 등 교통 여건도 잘 갖춰져 있어 연구 결과를 전국에 신속하게 보급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부지 적합성도 우수하다. 양질의 토양과 양호한 배수 상태를 지녀 아열대 작물 재배에 알맞다. 아울러 주민들의 반응도 협조적이어서 토지 매입, 실시 설계 등의 행정 절차 처리도 용이하다.

국립 아열대작물 실증센터를 유치하면 특화작목 육성은 물론 6차 산업과의 연계를 통한 농가 소득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 또 내륙 지역의 아열대 작물 재배 기술을 집중적으로 연구할 수 있어, 지속 가능한 농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국립 아열대작물 실증센터가 조성되면 경제적 생산 유발 효과 755억원, 고용 유발 효과 276명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촉매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지역 환경에 적합한 새로운 특화 작물 육성을 통한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희우 2020-06-13 16:48:51

    유군수님과 공직자 여러분 그리고 군민들의 노력의 결과입니다..축하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