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주택용 소방시설 ‘소화기’로 큰 불 막았다

지난 3월 6일 진원면의 한 주택 마당에서 쓰레기 소각을 하다 잔디밭에 불이 나 자칫하면 주택으로 번져 큰 불이 될 뻔하였지만, 주택소유자인 A씨가 주택용 소방시설로 구비해놓은 ‘소화기’ 2대로 초기진화에 성공하여 주택 외벽만 그을리고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초기진화를 시도한 소유자 A씨는 “자체적으로 구비해 놓은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 덕분에 큰 화재로 번지지 않은 것 같고, 소화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인식했다”고 전했다.

‘주택용 소방시설’이란 ‘주택화재경보기(단독경보형감지기)’와 ‘소화기’를 말하며,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의 개정으로 2017년 2월부터 단독주택(단독·다중·다가구 주택)과 공동주택(아파트를 제외한 연립·다세대 주택)의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가 의무화됐다.

미국의 경우 주택용 소방시설 의무설치를 법제화한 이후 주택화재 사망자가 27년간 60%나 줄어드는 등 주택용 소방시설의 효과는 위의 진원면 주택화재 사례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큰 불을 막고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주택용 소방시설은 이제 상비약같은 가정의 필수품이며, 아직 구비하지 못했다면 인터넷, 대형마트, 인근 소방기구 판매점 등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으므로 가정의 안녕을 위해 신속히 갖춰주시길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