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논 타작물 재배’ 지원 6월30일까지 신청

장성군이 쌀 적정생산 및 식량 작물 자급률 제고를 위한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공급과잉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논에 벼 대신 조사료, 두류 등 다른 소득 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에게 면적 당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업경영체 등록을 한 농업인 또는 법인이면 사업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2018~2019년 논 타작물 재배 참여 농지 또는 2017~2019년 중 최소 1회 벼 재배사실 확인 농지이다. 또한, 휴경지는 최근 4년(2016~2019)기간 중 1년 이상 경작 사실이 확인된 실경작자(자료증빙)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다.

대상 작물은 수급 과잉이 우려되는 8개 품목(무, 배추, 고추, 대파, 마늘, 양파, 감자, 고구마)를 제외한 1년생 및 다년생의 모든 작물이 해당된다. 올해 ha당 지원금액은 조사료 430만원, 일반‧풋거름작물 270만원, 두류 255만원, 휴경 210만원이다.

사업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오는 6월 30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한편 장성군은 지난해 471농가, 205ha에 7억9천여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당시 군은 지역 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1억5천만원의 예산을 추가 확보하여, ha 당 조사료와 일반‧풋거름작물 70만원, 두류 30만원을 추가로 지원했다.

군 관계자는“쌀 과잉생산 문제를 해소하고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논 타작물 재배에 지역 농가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