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유성수 도의원, 무상교복 지원만 하고 관리는 뒷전생산 된지 오래된 교복 납품받고 교환

전라남도의회 유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장성1. 사진)은 지난 12일 전라남도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올해부터 지원하고 있는 중학교 무상교복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촉구했다.

무상교복 지원은 지난해 제정된‘전라남도교육청 학교 교복 지원 조례’를 근거로 올해 중학교 입학생 1만 5,000여 명 중 교복을 입는 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학교주관구매(공동구매)를 통해 학생들에게 교복을 직접 지급하는 방식으로 지원하고 있다.

유성수 의원은 “전라남도교육청과 22개 시·군이 50%씩 분담해 45억원의 재원을 마련하고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무상교복 지원이 무상이라는 이유로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고 있다”며, “재작년에 제작된 교복을 납품받은 학교도 있고 심지어 3년 전에 제작된 교복을 납품받아 교환한 학교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정한 의미의 교육복지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사후관리 감독도 철저히 해야 한다”며, “신입생들이 새 교복을 받고 즐거운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재발방지에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