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장성출신 사업가 이병갑 씨, 3년째 500만원씩 쾌척

장성의 인재양성을 위해 꾸준히 기부를 이어온 사업가가 지역사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재)장성장학회는 지난달 24일 장성 출신의 사업가 이병갑(사진) 씨가 고향의 인재육성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금 500만 원을 쾌척했다고 밝혔다. 그는 장성장학회에 3년 동안 총 1,500만원을 기부하는 등 꾸준히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장성군 남면 월정리 출신인 이병갑 씨는 30여 년 전 고향을 떠나 현재 제주도에서 대아농수산을 운영하고 있으며, 2002년부터 2007년까지 재제주 장성향우회장으로 활동하며 향우들을 위해 봉사한 바 있다.

이병갑 씨는 “고향을 떠난 지 오래지만 단 한 번도 나의 뿌리를 잊은 적이 없다”고 말하며 “내 고향 장성의 성장 동력이 되어줄 어린 후배들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해 지원하도록 하겠다”라며 고향에 대한 깊은 애정을 내비쳤다.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