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환경미화원 3명, 현금 1,750만원 습득 경찰 신고

쓰레기와 함께 박스에 버려진 현금 1,750만원을 습득해 경찰에 신고한 환경미화원 천사가 있어 화제다.

현금을 습득해 신고한 유모(57세)씨 일행은 15일 아침 3명이 청소차로 쓰레기를 수거하다가 장성읍내 광주은행 앞에서 박스에 담긴 5만원권 한 뭉치와 돈봉투 3개를 발견했다. 이들은 바쁜 쓰레기 수거 일을 뒤로하고 곧바로 장성읍 파출소로 달려가 신고했다.

경찰은 “15일 아침 7시경 현금을 습득한 모씨가 현금이 든 박스를 습득해 파출소에 신고했고, 박스안에는 5만원권 350매 1,750만원이 들어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CCTV를 확인하는 등 탐문하여 신속하게 주인을 찾아 돌려줬다.

유씨 일행(유00,박00,심00)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인데...쑥스럽다”고 말하면서 본 기자에게 “이름을 공개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 돈을 분실한 사람은 환자였고 병원 치료비로 사용하기 위해 박스에 보관해 뒀다가 쓰레기로 착각하여 버린 것으로 알려져 더 감동을 주고 있다.

이태정 편집국장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