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장성 포도 이달 중순부터 본격 출하높은 당도, 좋은 품질로 인기

장성군을 대표하는 여름과일 포도가 본격 출하를 앞두고 있다.

장성 포도는 고지대의 풍부한 일조량과 큰 일교차 덕분에 당도가 높고 품질이 좋아 40여 년 가까이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포도로 사랑받고 있다. 철저한 품질관리 또한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이다. 장성 포도는 농협공선회의 엄격한 품질관리를 거쳐 농협하나로마트, 공판장 등으로 판매된다. 장성 포도의 맛과 품질을 믿고 인근 광주광역시에서도 직거래를 위해 찾아오는 소비자가 많다.

장성군에서 재배되는 포도 품종은 자옥, 캠벨얼리, 샤인머스캣 등이다. 세 가지 품종은 각기 다른 개성 있는 맛과 식감을 자랑한다.

이달 15일 경 출하를 앞두고 있는 ‘자옥’은 거봉의 외관과 비슷하나 거봉보다 껍질이 얇고 달콤하며 씨가 없어 어린이와 젊은 층들에게 인기가 많다. 장성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는 ‘캠벨얼리’는 씨가 있지만 차진 식감과 새콤달콤한 맛으로 한 송이를 잡으면 끝까지 먹을 정도로 중독성이 있다.

특히, 최근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핫한 과일로 떠오른 ‘샤인머스캣’은 자옥, 캠벨얼리보다 2배 가량 높은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씨가 없고 껍질째 씹어 먹을 수 있는 간편함과 입안에 퍼지는 그윽한 망고향에 한 번 맛 본 사람은 계속 찾게 되는 품종이다. 샤인머스캣은 상온에서도 한 달 이상 장기 저장이 가능하기에 유통 상인들에게도 인기가 높다.

장성군에서는 현재 130여 농가가 54ha 면적에 포도를 재배하고 있다. 이중 자옥은 16ha, 캠벨얼리는 20ha, 샤인머스캣은 18ha 규모이다. 동화면, 황룡면, 삼서면, 진원면 등에서 주로 재배되고 있다.

장성닷컴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