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군, 공설운동장 뒤 벚나무 30여주 베어내 ‘말썽’‘존치했으면 얼마나 보기 좋았을까’ 안타까워하는 군민, 행정편의주의 비판
공설운동장 무대쪽 도로 베어나간 가로수 30여 벚나무 중 하나의 밑동

공설운동장 무대 뒤쪽 아름드리 벚나무 30여주가 4차선 확포장공사로 인해 잘려나가 군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장성군은 최근 공설운동장 주변 연장 347m 구간에서 8억여원을 들여 4차선 확포장공사를 실시하면서 수령 20년 이상 된 벚나무 30여주를 베어내 지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주민 A씨는 “벚나무를 중앙에 놓고 4차선이 가능 할 텐데 아름드리 벚나무를 베어내는 것을 보니 이해할 수가 없다. 가로수도 장성군의 재산인데 20년 이상 키운 나무를 베어내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나무를 살리고 그 옆으로 2차선을 확장했으면 얼마나 보기 좋았을까”라며 안타까워했다.

또 다른 B씨는 “가로수를 베어내는 현장이 여기저기서 목격되고 있다. 아름드리나무를 키우기 위해서는 많은 정성과 세월이 필요하다. 일을 편하게 하기 위해 무차별적으로 가로수를 베어내는 것은 무책임한 행정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성산에 가을이면 샛노란 가로수 길을 연출하며 행인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명품 은행나무거리가 사라질 위기에 놓여 있다. 장성군에서 베어내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이를 안타까워하는 주민들이 적지 않다. 좀 불편하다고 행정편의주의에 빠져 무조건 베어내는 것이 능사는 아닌 것 같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군청 산림과 관계자는 “해당 부서로부터 가로수를 제거한다는 말을 듣지 못했고, 협의를 거치도록 돼 있는 ‘숲속의 전남 추진협의회’와도 논의가 없었다”고 말해 절차를 무시하고 장성군이 일방적으로 가로수를 제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산림과와 협의를 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고 행정절차를 무시한 것을 시인하면서도 “부득이한 선택이었다. 베지 않고 존치하려 했지만 나무 선형이 일정치 않아 제거할 수밖에 없었다. 가로수가 차지한 만큼 부지를 더 확보해서 나무를 살리려고 했지만 부지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변명했다. 또 “이식도 검토해 봤지만 비용이 많이 들어가고 오래된 나무는 죽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 베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설운동장 옆 도로, 20년 이상 된 벚나무 30여 그루가 베어나가 황량한 모습을 하고 있다.
다음 지도에서 캡쳐, 2018년 다음 지도를 검색해 보면 30여 주의 벚나무 가로수(빨간 줄 옆)가 줄지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공설운동장 주변에 걸린 공사를 알리는 현수막

이태정 편집국장  newsing@chol.com

<저작권자 © 장성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정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장성골 2019-07-14 20:38:30

    엊저다장성군이이모양이되었는지앞으로가걱정이다 군수는산림조합장에게고민을말하고산림조합장은해결하고 참어이없는구조다군민은앞으로누구에게보고를하여야하는지물어보고싶다 산림조합장의눈치를보아야하는군민은반성을합시다   삭제

    • 산림조합원 2019-07-14 19:58:54

      산림조합장님 낙선한 이연기 후보님을 공금.횡령.배임으로 고소사건이 장성군내 떠들석 합니다 그런대 무혐의로 결정 법원에서 확정되었다고 하던데 무슨말이다요 댓글로 올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또 고인 임종국씨에 아들 친구도 광산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무혐의판결 공인으로서 고소.고발 종친들도 벌금200만원 약식기소 후 사망사퇴하시면 좋을것 을 권장합니다,,성산번영회 자문위원도 당장사퇴을 권장합니다   삭제

      • 성산출신 남자 2019-07-14 13:38:08

        성산지역 부강2차 도나우타운 아파트 입주민들에 불편과 관리비 부담으로 임대아파트 생활하기가 힘든다는 현사실을 장성군수님은 잘알고계실이라 봄니다 지하주차장을 외 승인거절   삭제

        • 장성군민 2019-07-14 09:43:20

          성산번영회원님들 중에도 은행나무 현상태로 보존하자고 한다는사실을 유군수님 유념해 주시길 바랍니다 주공아파트는 언제기공식합니까 현산림조합장은 성산출신이 이러한 그누구보다도 고민해서라도 장성군수님 머리골치 아프시지 않토록 해결방법을 강구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발전협의회.번영회.임원님들 원님골 발전이 머가먼전지 반성좀하세요? 전국에 은행나무 가로수가 성산지역만 있는가요 강석구 회장님 임기때까지 흔들리지 마시고 조병우 사무국장 반성좀하시길 권고합니다,   삭제

          • 하늘.에서. 천벌 2019-07-13 11:24:07

            성산 가로수명품 은행나무 톱으로 베어없애자 7월9일 저녁성산 번영회 모임회서 현산림조합장 김영일 씨 말씀이 유두석 군수가 은행나무관계로 머리골치가 아프시다고지금당장 마을이장님들 서명날인 추진할것을 강요한바 엄청난 파장을 다른사람도않이고 현나무조합장이 번영회때 두번씩이나 나무베어내고 동화면에 자신에농장나무을 이식할려고 속보이내요??원님골 성산에물심양면으로 관심과 도움을 주신 유두석 군수님 보자관이나 아래사람 공무원을 기동배치 꼭꼭??간절히부탁말씀 올림니다
            .   삭제

            • 노답 2019-07-12 00:12:38

              나무가 얼마나 소중한 자원인데....한심하다
              거기가 왜4차선이 필요한지??
              뽑아놨다 도로확포장하고 다시옮겨심던가하지 일단베고본다?!
              공뭔혐오다혐오   삭제

              • 한심이 2019-07-11 11:08:05

                단순무식한행정누가못하나?   삭제

                • 트리랜트 2019-07-10 21:38:36

                  장성군의 조경수선택 식재와 관리를
                  보면 군민눈으로 볼때 한심하기만
                  할뿐이더군요
                  식재 수종과 식재지가 맞지않는곳에
                  식재해 또다시 이식하는것을
                  보곤합니다
                  조경업체는 조경수의 특성도
                  모르는 업자일까요?   삭제

                  • 군민 2019-07-10 20:44:49

                    비어부러야 또심째. 한심한 행정   삭제

                    Back to Top